3일동안 안보기

고양이

추천수 BEST

고양이 발치 해야 하는 이유와 관리 방법

페이지 정보

profile_image
작성자 비마이펫라이프
댓글 0건 조회 20회 작성일 23-09-12 01:17

본문

고양이 발치 해야 하는 이유와 관리 방법

AdobeStock_131955419-scaled.jpeg

고양이 발치 입안에 염증이 생기는 구내염이나 치아 뿌리가 녹아 잇몸에 흡수되는 치아 흡수성 병변을 앓는 고양이의 치료 방법으로 흔하게 쓰이는데요. 현재까진 두 질병 모두 발치가 가장 효과적인 치료 방법으로 발치 후 고양이의 70~80%가 증상이 개선된 모습을 보였다고 합니다. 고양이 발치 언제 하는 걸까?

3살 이상의 고양이 중 80% 이상이 치과 질환을 앓을 정도로 고양이는 치과 질환에 취약한데요. 그중 고양이 구내염과 치아 흡수성 병변은 주로 입 안쪽 어금니에서 증상을 보여 초기에 발견하기 어려운 편입니다.

고양이 발치는 구내염과 치아 흡수성 병변을 치료하는 방법 중 하나인데요. 약물이나 면역반응 치료를 해도 증상이 나아지지 않을 때 최후의 수단으로 쓰인다고 합니다. 입안 점막이 빨갛게 붓고 염증이 생기는 구내염일 때

고양이 집사라면 한 번쯤 들어봤을 질병일 텐데요. 주로 면역력이 약한 길고양이가 잘 걸리는 질병 중 하나로 입안 전체에 염증이 퍼져 빨갛게 부어오르고 침을 흘리는 증상을 보입니다.

구내염의 원인은 다양한데요. 칼리시 바이러스나 허피스 바이러스 같은 바이러스 감염 또는 고양이 몸 안의 면역 세포가 스스로 몸을 공격하는 자가면역질환에 의해서 걸릴 수 있습니다.

최근 연구에 따르면 구내염에 걸린 고양이 중 60%가 바이러스에 감염된 경우가 많았고 외동묘일 때보다 다묘가정에 사는 고양이의 발병률이 높았다고 합니다. 치아 뿌리가 턱뼈에 흡수되는 치아 흡수성 병변일 때

치아 흡수성 병변은 말 그대로 치아 뿌리가 녹아 턱뼈에 흡수되는 질병을 말하는데요. 고양이 치과 질환 중 30~50% 일 정도로 생각보다 흔하게 걸리는 질병 중 하나라고 합니다.

이 질병은 치아 뿌리가 녹아내리는 질병이기 때문에 초기에 발견하기 어려운 편이에요. 증상이 악화할 경우 치아 표면까지 녹아내려 잇몸

☞ 원문보기 클릭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회원 로그인

포인트랭킹

1 에삐 200점
2 사랑이 100점

검색랭킹

1
2
3
4
5
6
7
8
9
10

자유게시판

  • 게시물이 없습니다.

접속자집계

오늘
76
어제
150
최대
150
전체
5,715